조말론 얼그레이 앤 큐컴버 향의 구성 및 사용 목적


조말론 얼그레이 앤 큐컴버 어떤 향으로 구성되었을까요? 베르가못(얼 그레이향), 큐컴버(오이), 비즈왁스(꿀벌 단 향)의 탑, 미들, 베이스로 구성됩니다.

조말론 얼그레이 앤 큐컴버 코롱

조말론-얼그레이-앤-큐컴버-제품-사진

탑 노트 : 베르가못

얼그레이 앤 큐컴버 향수의 탑 노트는 베르가못입니다. 탑 노트란 향수를 뿌렸을 때 최초 10분 내외로 지속되는 잔향을 말합니다.

조말론-얼그레이-베르가못

베르가못은 감귤과에 속하는 과일로 보통 홍차(얼 그레이)의 맛을 구성하는 과일입니다. 향기가 달콤하기 때문에 향수로도 자주 사용됩니다.

미들 노트 : 큐컴버

얼그레이 향수의 미들 노트는 큐컴버입니다. 미들 노트란 향수를 뿌리고 2시간 이내로 지속 되는 잔향을 말합니다.

얼그레이-큐컴버

큐컴버는 오이를 말합니다. 하지만 익히 알고 있는 오이의 쓴 향이 아니라 상큼하고 달콤한 향입니다. 그리고 탑 노트와 베이스 노트의 시트러스 또는 파우더리 향이 강하기 때문에 거의 나지 않습니다.

베이스 노트 : 비즈왁스

얼그레이 향수의 베이스 노트는 비즈왁스입니다. 베이스 노트란 향의 기본이 되는 냄새입니다. 10시간 이내로 지속되는 가장 긴 잔향을 말합니다.


얼그레이 비즈왁스

비지왁스는 일명 밀랍으로 꿀벌이 벌집을 지을 때 만드는 구성성분을 말합니다. 일종의 천연 왁스입니다. 달콤한 향의 베이스가 됩니다.

조말론 얼그레이 앤 큐컴버 실제 향

얼그레이는 물향이 납니다. 오이 비누나 실제 오이향은 아니고 상큼하고 단향입니다. 초기에는 얼그레이향이 나고 빠지면 살짝 달달한 향도 납니다. 남녀공용이지만 잔향은 약간 여성 향수와 비슷합니다.

보통 향수 이름에 큐컴버가 붙으면 물향이 자주 납니다.

파우더리한 향도 납니다. 파우더리란 베이비 파우더와 같은 분가루 형 향을 말합니다. 조말론 블랙베리와도 향이 비슷하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잔향에는 바닐라 냄새가 주를 이룹니다.

얼그레이 사용 목적

코롱 계열 향수는 지속력이 2시간 이내로 긴 편은 아닙니다. 잔향이 짧기 때문에 샤워나 목욕후 잠시 기분을 내거나 실내에서 사용하는데 유익합니다.

잔향이 길어야 한다면 같은 조말론 브랜드에서는 코롱 인텐스가 붙은 머르 앤 통카 또는 다크 앰버 등이 상대적으로 지속력이 깁니다.

하지만 가장 좋은 방법은 레이어링입니다. 원래 조말론은 레이어링을 목적으로 출시된 제품입니다. 그래서 제품군이 일부러 코롱 계열만 출시됩니다. 잔향이 짧기 때문에 레이어링시 향을 섞은데 유리한 특성이 있습니다.